李대통령 유엔연설 데뷔..`기여외교’ 강조

이명박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64차 유엔총회에 참석, 본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유엔 무대에 공식 데뷔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션에서 연설이 예정된 14명의 정상 가운데 압델아지즈 부테플리카 알제리 대통령에 이어 10번째로 단상에 올라 `세계에 기여하는 대한민국, 글로벌 코리아와 녹색성장’이라는 주제로 약 15분간 연설했다.

당초 이 대통령은 이날 정오(한국시간 24일 새벽 1시)께 연설을 시작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으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 이어 세번째 연사로 나선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가 무려 90여분동안 연단을 장악하는 바람에 2시간여가 지난 오후 2시 11분께 단상에 오를 수 있었다.

연설 시작 2분여만에 통역 문제가 발생한 듯 사회를 보던 마디나 자르부시노바 주 유엔 카자흐스탄 대사가 연설중단을 요청한 뒤 “원하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고 말하자 이 대통령은 “괜찮은가(Is it OK)”라고 물은 뒤 곧바로 차분한 모습으로 처음부터 다시 연설문을 읽어나갔다.

먼저 이 대통령은 알리 트레키 전 리비아 외교장관의 총회 의장 취임을 축하하고, 유엔 개혁을 주도하고 있는 반기문 사무총장에 대해 지지의 뜻을 밝히는 것으로 연설을 시작했다.

이어 저탄소 녹색성장, 북핵문제 등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단호한 목소리로 설명했으며, 본회의장의 각국 유엔대표단은 이 대통령의 발언을 진지하게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대통령은 연설에서 “현재 대한민국은 한국의 이익과 세계의 이익이 조화를 이루고 한국인의 복리가 인류의 복리에도 기여하는 글로벌 코리아를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면서 `기여 외교’를 거듭 강조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북핵문제와 관련, 연설 직전 가진 마지막 독회과정에서 북핵 일괄타결을 추구하는 이른바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의 개념을 설명하는 대목을 추가하도록 참모진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총회에는 북한 유엔대표부의 홍재룡 참사관이 참석해 이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끝까지 지켜보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91년 유엔 가입 이후 우리나라 대통령이 총회에서 연설을 한 것은 노태우 전 대통령(1991년, 1992년), 김영삼 전 대통령(1995년), 김대중 전 대통령(2000년), 노무현 전 대통령(2005년) 등에 이어 이번이 6번째다.

앞서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05년 제60차 유엔총회 고위급 본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유엔 안보리 개혁방향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설명했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은 2000년 유엔 밀레니엄 정상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정착’이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