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원칙없는 남북정상회담 안할것”

이명박 대통령은 6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거듭 말하지만 만남을 위한 만남, 원칙없는 회담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 나의 일관된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한승주 한미협회회장 등 외교안보자문단과 가진 조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배석한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자문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남북 정상회담 관련 보도가 나오는데 혹시 회담이 열린다면 북핵과 인권이 의제가 돼야 한다”고 이 대통령에게 조언했다.


자문위원들은 이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제안한 북핵해법인 그랜드 바겐 구상과 관련 “그랜드 바겐과 같은 의미인 일괄타결 방식은 원래 북한이 주장했던 내용이다. 북한도 내심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도 있다”는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해 “본래 패키지 딜이라는 용어를 썼는데 미국 정부가 이를 그랜드 바겐으로 바꿔 쓴 것”이라면서 “우리는 큰 원칙만 제시하고 구체적인 그랜드 바겐 내용은 6자회담 참가 5개국이 협의해서 구체화 하는 것이 올바른 수순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3월 호주 방문 때 참전 용사비를 참배하다가 ‘우리는 자유를 지키기 위해 세계 어디에든 간다’는 글귀에 감동을 받았다”며 “한국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보다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역할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내년 G20 정상회의 한국 유치와 싱가포르 APEC 정상회의 참석 및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방한과 한미정상회담 등 현안에 대한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