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워싱턴도착…정상외교 착수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15일 오전(미국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근교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 2박3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이 대통령은 공군기지 도착 즉시 한덕수 주미대사 내외와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대사 등의 기내 영접을 받은 뒤 로라 윌스 미 국무부 의전장 대리, 김영천 워싱턴한인연합회장, 황원균 북버지니아한인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단한 환영 행사를 가졌다.

이 대통령은 오후에는 숙소인 블레어하우스(blairhouse: 영빈관)에서 론 커크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티모시 가이트너 국방장관, 힐러리 클린턴 재무장관을 잇따라 접견하고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 대통령은 또 16일 오전에는 백악관내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oval office)’에서 오바마 미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는다.

두 정상의 회담은 지난 4월 2일 영국 런던 G20 금융정상회의 때에 이어 두번째로, 이번 회담은 특히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에 반발,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무기화를 선언한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주로 대북 공동대응 방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두 정상은 이어 백악관 정원인 ‘로즈 가든(rose garden)’으로 자리를 옮겨 CNN 등 5개 미 전국 TV 채널이 생중계하는 가운데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한 뒤 백악관내 ‘가족연회장(family dining room)’에서 오찬을 함께 한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후 한미동맹의 강화 원칙과 지향점을 제시하는 ‘한미동맹 미래비전(the joint vision for the ROK-US alliance)’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직후에는 미 상.하원 지도부 간담회, 한미재계회의 및 미 상의 공동개최의 한미CEO(최고경영자) 초청 만찬회에 참석하며, 마지막날인 17일에는 조지 워싱턴대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고 연설을 하고 미국내 한반도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가진 뒤 18일 귀국한다.

이 대통령의 이번 방미에는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과 안경률 의원,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사공일 G20 조정위원장,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이동관 대변인, 김재신 외교비서관, 박석환 외교부 의전장, 장호진 외교부 북미국장 등이 수행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