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 소집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방문을 하루 앞둔 14일 청와대에서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 유엔 안보리 결의 이후 북한의 동향을 보고받고 북측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의연하고 당당하게 대응하되, 방미기간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만전의 대비태세를 갖춰달라”고 지시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상희 국방장관은 “북한의 국지도발 가능성이 없지 않으나 공고한 한미공조 체제로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는 이 대통령의 방미 기간, 현실적인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지만 만의 하나 있을 지도 모르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하기 위해 개최된 것”이라며 “어제 이미 회의 일정이 잡혔고, 이전에도 이 대통령이 외국방문에 나서기 전 종종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한승수 국무총리와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현인택 통일부 장관, 이상희 국방장관,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정정길 대통령실장, 맹형규 정무수석,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이동관 대변인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