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올해 안보가 대단히 중요한 시기”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북한은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군사력을 계속 증강시키고 있다”면서 “올해는 안보가 대단히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장교 합동임관식에서 “올해는 세계 핵안보정상회의와 여수 세계박람회 등 대규모 국제행사가 열리고 양대 선거가 예정돼 있다”면서 “우리 군의 투철한 국가관과 대비태세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한 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끊임없이 우리 사회의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이러한 분열책동에 흔들림 없이 국민모두가 마음을 모아야 한다. 하나된 국민이 최상의 안보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항상 싸워 이길 수 있는 준비가 돼있어야 한다”면서 “외부의 어떤 도발도 확실히 응징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는 것이야말로 도발을 막고 평화를 지키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또 “힘없는 평화는 존재할 수 없다. 안보 없이는 경제도 없고 우리의 자유와 행복도 보장받을 수 없다”면서 “우리 군은 국민과 국익을 위협하는 어떤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번영된 미래는 튼튼하고 강한 우리 군의 기반 위에 만들어질 것”이라며 “이러한 토대 위에 평화 통일을 향한 국가적 역량도 확충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