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올해는 남북관계의 중요한 해”

이명박 대통령은 1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남북관계 개선과 한국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역할을 확대하는데 유엔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새해를 맞아 반 총장과 통화를 갖고 “올해는 남북관계의 중요한 한 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지난해 우리는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G20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경제성장과 무역에서도 최대 성과를 달성하는 등 좋은 일도 많았다”고 전하면서 유엔과 반 총장의 협력에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반 총장은 향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유엔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피력하고 어떤 경우든 한국과 사전에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 대통령의 강한 리더십으로 이를 극복하고 더 큰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면서 “특히 서울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대통령은 또 연평부대 부대장(대령 이승도)과 서해에서 초계비행 중인 전투기 조종사(소령 허정)와도 통화를 갖고 “어떤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우리 국민의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면서 “서해 5도를 해병대와 공군이 함께 지킨다는 마음을 갖고 공군도 임전태세를 완벽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