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오바마 정권서 ‘北인권’ 대두될 것”

이명박 대통령은 오바마 미국 차기 정권은 북한인권 문제를 소홀히 하지 않기 때문에 인권문제도 대두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조선일보와 일본의 마이니치, 영국의 더 타임스와의 공동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오바마 정권이 들어온 데 대해 쉽게 생각해선 안 된다. 더 진지하게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것이 북한을 위해서도 도움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오바마 정권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오히려 부시 정권 때보다도 양국이 서로 협의를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시 정권은 정권 말기에 쫓긴 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이 단독회담을 하든, 어떻게 하든 미북 간에 충분한 협의 끝에 이뤄질 것이고, 북한 핵을 포기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나는 미국과 북한 김정일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6자회담 범위 내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해 나가지만 미국과 북한이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 6자회담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오바마와 부시 정권의 차이와 한미관계의 변화 가능성에 대해 이 대통령은 미국은 민주당 정권이든 공화당 정권이든 대외전략은 상당부분 미국 국익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통령은 최근 오바마 당선자와의 전화통화를 거론하며 “오바마가 (나와) 전화 한 통화하기 위해 (현대 CEO 이력 등에 대해) 많은 것을 연구한 것을 보면 아시아적 배려가 많다”며 “오바마는 성장할 때 아시아에서 많은 사람을 접하면서 살았기 때문에, 아시아인에 대한 이해가 깊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선, “한미 FTA는 어느 한쪽에 유리한 것이 아니라 경제적으로나, 동맹 강화 등 경제외적으로도 양국에 다 필요하다”며 “특히 자동차 문제는 양국이 협상과정에서 이미 재협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앞 정권(노무현 정권)이 합의해 놓은 것을 인계받았고, 오바마도 부시 정권이 한 것을 인계받을 것”이라며 “(오바마 정부가) 정권인수하고 나서 이 문제를 자세히 검토하다 보면 더 자세히 이해될 것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또한 “미국의 상당수 민주당 의원들도 한미 FTA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의회에서) 통과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