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오바마와 정상회담차 출국

이명박 대통령은 2박3일간의 미국 방문을 위해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15일 오전 아시아나 특별기 편으로 출국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50분께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정정길 대통령 실장을 비롯해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 권종락 외교부 1차관, 빌 스탠튼 주한 미국 부대사 등의 환송을 받고 출국길에 올랐다.

이 대통령은 오는 16일 낮(한국시간 16일 자정)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가진 뒤 백악관 정원인 로즈가든으로 자리를 옮겨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백악관내 `가족연회장’에서 오찬을 함께 한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간 전략적 동맹관계 심화.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특히 한미동맹의 강화 원칙과 지향점을 제시하는 `한미동맹 미래비전(the joint vision for the ROK-US alliance)’을 채택할 예정이다.

또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문제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협의를 진행하는 한편 산업기술 협력 등 양국간 실질협력 증진과 기후변화, 금융위기 극복 등 글로벌 이슈에 관한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의 양자 정상회담은 지난 4월초 영국 런던 G20 금융정상회의 이후 두번째로, 양국간 정상 방문을 통한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상회담에 이어 이 대통령은 미 국회의사당에서 상.하원 지도부를 면담하며, 저녁에는 한미 CEO 만찬간담회를 갖는다.

이에 앞서 이 대통령은 15일 오후 숙소인 블레어하우스(영빈관)에서 론 커크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등 오바마 행정부 핵심 각료들을 잇따라 접견하고 양국간 분야별 현안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은 17일에는 조지 워싱턴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뒤 학생들을 상대로 `글로벌 코리아와 녹색성장 비전’을 주제로 연설을 하고 미국내 한반도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갖는 것으로 방미 일정을 마무리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