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연평도 포격 1주년 맞아 北사과 촉구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북한은 아직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건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가 없다”면서 “언젠가는 민족이 화합하기 위해서라도 북쪽이 공식적으로 뜻을 밝힐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1년을 맞아 경기 화성시 서북도서방위사령부를 방문, 이호연 해병사령관으로부터 부대 현황 등을 보고 받은 뒤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의 서북도서방위사령부 방문은 지난 6월 사령부 창설 이후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당초 연평도를 찾아 군 장병들을 격려하려고 했으나 기상상황이 좋지 않아 방문하지 못했다.


이 대통령은 “오늘은 연평도 침범을 당한 1년이 되는 날로 우리 국민 모두가 이날을 잊지 않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면 도발당한 것을 보고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우리 해병을 믿고 있다”며 “해병은 유사시에 목숨을 던져 국토를 방어하고자 하는 투철한 정신으로 무장돼있기 때문에 앞으로 서북도서는 이 사령부가 발족한 이후 매우 안전하게 방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여러분에게는 새로운 무기와 장비도 필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정신력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장병들이 일치해서 해병의 장점과 강점을 살리고 새로운 문화를 도입해서 더 강한 해병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연평도 해병 장병들과 화상전화에서 “우리는 전쟁을 하는데 목적이 있는 게 아니고 전쟁억제에 목적이 있다”면서 “유사시에는 적의 도발을 용서하지 않는 그런 투철한 정신을 갖고 근무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제임드 D.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은 이날 합동참모본부 작전상황평가회의에 참석, “연평도 포격도발 1주기 상기훈련을 통해 우리의 강력한 의지를 북측에 전달해 다시는 도발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북측이 도발하면 한국군의 강력한 대응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