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연평도 포격때 못 때린 게 천추의 한”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연평도 포격때 못 때린 게 천추의 한이 된다”며 “울화통이 터져서 정말 힘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함께 하며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연평도 포격시 (국방개혁안이 담고 있는) 합동군 체제였다면 우리 군이 북한을 타격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 우리 국민이나 병사가 피해를 입은 데 대해 아직도 분을 삭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북한에 대해서는 괘씸한 마음을 아직도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연평도 사건이 터지자마자 연합사령부 지하벙커에 가서 ‘북한을 타격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지만 교전규칙상 타격을 못한다고 하더라”며 “북한이 우리를 공격하면 이미 교전규칙이 어긴 것인데도 교전규칙 때문에 북한을 타격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언급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이 외에도 이 대통령은 “중국 정부로부터 전달받은 내용”이라며 “중국이 북한에 ‘한 번 더 도발을 감행하면 남측이 진짜 보복에 나설 것’이란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한 중국은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더는 북측을 돕지 않겠다는 뜻을 우리 정부에 알려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