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연일 ‘종북 세력’ 비판 공세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 정권 추종 세력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통령은 6일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려는 어떤 자들도 우리 대한민국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 헌정 질서를 파괴하려는 자들도 있다”고도 했다.


이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현충일 추념사로 충분히 할 수 있는 원론적 언급이라도 평가도 있지만 최근 정치·사회 상황과 맞물려 민감한 발언으로 받아들여진다.


현재 통합진보당 이석기·김재연 의원과 민주통합당 임수경 의원의 국가관과 대북관을 둘러싸고 이른바 ‘종북세력’ 논란이 뜨겁다.


국회에서는 논란에 휩싸인 의원들을 제명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는 등 비판이 비등한 상황이어서 이 대통령이 우회적으로 여기에 가세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종북세력을 겨냥한 이 대통령의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어서 이날 추념사를 더욱 예사롭게 보기는 어렵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라디오 연설에서는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는 우리 내부의 종북세력은 더 큰 문제”라고 취임 이후 처음으로 종북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며 직격탄을 날렸다.


또 5일에는 국가 유공자 유족들을 만나 “대한민국을 부정하려는 세력이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에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시아 지역 자문위원을, 4일에는 김관진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군 수뇌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연일 북한 도발과 개방·개혁 문제를 정면으로 거론하는 등 부쩍 안보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야권이 ‘색깔론’이라며 강하게 반발하는데도 물러서지 않고 작정한 듯이 몰아붙이는 형국이다.


이를 두고 대선 정국을 앞둔 상황에서 이념 노선을 뚜렷이 함으로써 안보 문제를 쟁점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 대통령이 취임 후 지난 4년여 동안 중도·실용주의를 표방하며 이념이나 정치적 발언은 되도록 하지 않아온 것과 대비되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종북·친북세력에 대한 국민의 시선이 곱지 않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철통 같은 안보태세로 한반도 평화를 수호하고, 어떤 도발에도 준엄하게 응징할 것”이며 북한 도발에 대한 경고도 빼놓지 않았다.


북한이 국내 몇몇 주요 언론사를 거론하며 공격 위협을 하는 등 사회 불안과 남남갈등을 고조시키려는 전략을 구사하는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동시에 오랜 고립에서 벗어나 개혁·개방 정책으로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기 시작한 미얀마의 선례를 언급하고 “어느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역사적 흐름”이라고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