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안보만은 ‘정쟁’ 대상 될 수 없어”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다른 것은 모두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있을지 몰라도 안보만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생방송으로 진행된 제42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천안함 군사도발을 계기로 우리가 힘을 모아 국제 사회와 함께 북한의 잘못에 단호히 대응하고, 안보태세를 확고히 구축하지 않는다면 제2, 제3의 천안함 도발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통령은 “이번 사태를 통해 나타난 군의 여러 문제도 이번 기회에 바로 잡겠다”며 “책임질 일을 한 사람은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감사원 결과 군의 천안함 초기대응에 문제점이 드러난 만큼 이에 대한 책임소제를 분명히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그는 “동시에 이미 진행해온 국방 선진화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육군·해군·공군·해병대 전력을 유기적이고 효율적으로 통합해 선진강군을 만들도록 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이 변화의 과정에서 우리의 군을 더 많이 격려하고 사랑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세종시와 4대강 문제에 언급, 이 대통령은 “우리 현실에서는 정책적 사안이 정치적 사안이 되어 국론 분열이 극심해지는 경우가 빈번해지고 있다”며 “정권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따지지 않고 국가 백년대계를 생각해서, 그리고 지역 발전을 위해서 더 좋은 방향으로 수정을 추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에 대해 지금도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국정의 효율을 생각하든, 국가경쟁력을 생각하든, 통일 후 미래를 생각하든, 행정부처를 분할하는 것은 두고두고 후회할 일을 만드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대통령은 “이 때문에 국론 분열이 지속되고, 지역적 정치적 균열이 심화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할 수는 없다”면서 “빈틈없는 안보를 위해서나, 살아나는 경제를 위해서나 국민 단합이 매우 중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는 국회가 표결로 내린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며 “관련 법안들은 이미 지난 3월에 제출되어 있으므로 국회가 이번 회기에 표결 처리해주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