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안보관계장관회의 재소집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오전 7시 30분 서해상에서 전날 발생한 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사건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재소집했다.


이날 안보관계장관회의에는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이동관 홍보수석, 김태영 국방부장관, 현인택 통일부장관, 유명환 외교통상부장관,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밤 상황에서 진척된 내용이 없다”면서 “날이 밝으면 잠수부들이 침몰현장으로 가서 선체를 확인해봐야 사고 원인을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확실한 것을 알려면 선체를 인양해봐야 안다”면서 “인양하는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