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신변보장없으면 금강산관광 재개없어”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금강산 여성관광객 피살 사건과 관련, “정부의 임무 중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면서 “진상규명을 위한 합동조사와 재발방지대책, 확실한 관광객 신변 안전을 위한 보장조치가 이뤄지지 않는 한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지난 10년간 대한민국 정부와 민간 모두 막대한 대북 지원을 해왔다”면서 “금강산 관광은 국민 한사람 한사람 모두 북한을 돕겠다는 선의로 가는 것인데 북한이 비무장 관광객에서 총격을 가해 사망케 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다”며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은 남북 합동조사에 즉각 응해야 한다”면서 “국제적 규범이나 상식에 비춰보더라도 북한이 우리의 요구에 응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일본의 독도 명기와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은 국가적, 초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 “우리 정치권이 이 문제를 정략적으로 대응한다면 결국 한국의 국론 분열을 초래하고 북한과 일본의 의도에 말려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