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신뢰 얻어야 단호한 조치 가능해”

이명박 대통령은 6일 “현재 군이 맡고 있는 민.군 합동조사단의 책임자를 누구나 신뢰할 수 있는 민간 전문 인사가 맡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김태영 국방장관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러한 지시가 군에 대한 불신감의 표현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일 수 있다는 우려에 대비해 이 대통령은 “국방부는 적극 검토하도록 하라. 그래야 신뢰를 얻을 수 있다”면서 “그렇게 결론이 나야 우리 정부도 단호한 입장을 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현재 민·군 합동조사단장인 박정이 육군 중장 대신 민간 전문 인사에게 단장을 맡기거나 박 중장과 민간 인사가 공동 단장을 맡아야 한다는 뜻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침몰 원인을 규명하는 것은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G20회원국과 6자회담 회원국 등 국제 사회가 주목하는 초미의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신뢰가 중요하다. 철저하고 과학적인 조사를 통해 국제 사회의 인정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의도는 일각에서 군이 사고 원인을 숨기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감안해 국민은 물론 국제사회로부터도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조사 결과를 내놓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 대통령은 이를 위해 “국제 전문가들의 도움도 청한 것”이라며 “국제적인 전문가들이 단순히 보조 역할에 머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이 “명실상부한 공동조사를 해야 하고, 그 조사를 통해 공동 보고서를 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에대해 박 대변인은 “너무나 중차대한 사안이어서 우리만의 결론을 국제사회가 신뢰하지 않을 수 있는 만큼 더욱 철저하게 객관적으로 조사하자는 의지를 내보인 것”이라며 “그만큼 대통령이 이번 사안을 중히 여기고 이번 조사를 통해 국제사회 신뢰를 더 얻는 계기로 삼으려 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