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서해 5도 세계최고 군장비 배치” 지시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관련, “이번과 같은 북한의 도발은 언제라도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서해지역의 실질적인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안보경제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의 또 다른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우리는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해 5도와 같은 취약지는 국지전과 비대칭 전력에 대비해 세계 최고의 장비를 갖춰 철저하게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또 “경제활동을 비롯한 일상적인 활동은 정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렇게 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안정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황식 국무총리에게 “군사적인 문제 외에 이번 사태와 관련한 여러가지 상황 등을 총리실이 맡아 상황을 잘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