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분단 60년 되다보니 軍 매너리즘 빠져”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남북이) 분단된 지 60년이 되다보니까 군(軍)도 다소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7차 지역발전위원회’를 주재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지적한 뒤 “국민들도 불과 40마일밖에 장사포로 무장한 북한이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천안함 침몰사고에 언급, “이번 기회에 안보에 대한 인식을 국민과 군이 함께 각성함으로써 오히려 이 어려움이 어려움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우리의 인식을 바꾸고, 또 바로 가까이에 세계에서 가장 호전적인 세력인 북한이 있다는 것을 한번 깨닫는 기회가 되면 희생된 사람들에 대한 보답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번 천안함 사태를 계기로 국가안보시스템 개선의 필요성을 다시한번 강조하면서 특히 군 기강을 잡기 위한 조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시사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이어 이 대통령은 핵안보 정상회의와 관련, “사실 핵, 핵무기가 테러리스트의 손에 들어갔다고 가정하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된다”면서 “아마 인류가 핵테러 앞에 굴복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이어 2차 핵안보 정상회의가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면서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국격이 높아지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밖에 지역발전정책에 대해 “있는 것을 나누어 갖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지역이 차별화된 창조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전부 똑같은 일로 평준화돼서는 서로 경쟁을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