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핵문제 진전 中역할 기대”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북핵문제 해결 방안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한 뒤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의 진전을 위해 6자회담 참가국인 중국이 계속 건설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양 외교부장도 남북관계 발전과 북핵문제 해결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변함 없는 지지와 지원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어 이달말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한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고 “후 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가 보다 구체화되기를 기대한다”며 “방한 행사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양국 외교당국이 긴밀하게 협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 대통령은 베이징(北京)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막과 진행을 축하했으며, 이에 대해 양 외교부장은 올림픽 준비 과정에서 보여준 한국측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대통령은 공식 접견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때 놀라운 장면을 봤다. 아시아에서 좋은 올림픽을 하는데 감격했다”면서 “후 주석이 방한하게 되는데 한국 국민들이 많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우리측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김재신 외교비서관 등이, 중국측에서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 류젠차오(劉建超) 외교부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