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 자세 바꿔야 남북회담 성과”

이명박 대통령은 1일 “중국이 김정일을 자주 불러서 중국의 개혁·개방의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과의 대화, 2011 대한민국은’라는 제목의 신년 방송좌담회에 출연해 “북·중이 너무 친밀해지는 것에 대해 경계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럴 필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의 개혁·개방에 가장 좋은 모델은 중국이다. 중국이 김정일을 자주 초청하고 대화를 할수록 북한의 변화가 촉진될 것”이라면서 “나는 이러한 북·중 관계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관계에 비해 한·중 관계는 경색된 것이 아니냐는 여론에 대해 “동아시아 정세를 ‘한·미-북·중’같이 이분법적 관점으로 보는 것은 옳지 않다. 우리 정권 들어와서 한·중은 전략적 우호관계를 맺었다”며 “중국은 북한에 손을 들어주지만 우리와는 깊은 대화를 나누는 사이다. 중국은 나름의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남북대화와 관련, “북한은 먼저 태도를 바꿔야한다. 이번에 북한이 천안함 사태를 언급하며 대화를 제의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북한의 진정성이 표출될지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6자회담이든, 남북회담이든 북한이 자세를 바꿔야 한다”며 “바뀌어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대화에 나서는 당국자들의 대북강경태도가 걸림돌이 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과거 남북 대화분위기에서는 북한이 통일부장관 교체를 요구하면 그대로 수용했다. 이 때문에 대등한 남북관계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북한의 입맛에 맞는 인사들만 있으면 안 된다. 북한이 싫어하는 인사도 있어야 남북이 대등하게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지속적인 대화를 하고 이 같은 분위기가 계속 된다면 남북 정상회담도 가능하지 않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