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 인권·核 매우 중대한 과제”

이명박 대통령은 2일 “북한은 하루 속히 국제사회에 나와 협력하고, 남과 함께 번영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19대 국회 개원 연설에서 “세계는 큰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의 흐름 속에서 한반도도 중대한 전환점에 놓여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어느 누구보다도 빠르게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며 “미얀마의 사례에서 보듯이, 열린 길을 택한다면 우리와 더불어 국제사회는 북한을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인권문제와 핵문제에 대해 “매우 시급하고 중대한 과제로 세계 모든 나라가 큰 관심과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면서 “마땅히 우리도 관심을 갖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우리의 마지막 남은 과제는 평화통일”이라며 “평화통일은 우리 세대의 역사적 사명이자, 이제 서둘러 준비해야 할 단계에 왔다”고 말했다. 이어 “통일준비의 핵심 사업 중 하나는 통일재원을 마련하는 일”이라며 “국회가 깊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19대 국회가 통일재원 마련법안을 채택해줄 것을 우회적으로 요구한 것이다. 


이에 앞서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졸속 처리’로 논란이 일고 있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추진 과정에서의 절차상 잘못에 대해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즉석 안건’으로 국무회의에 상정하는 등 충분한 여론수렴 과정 없이 처리할 일이 아니었다”고 지적한 뒤 “국회와 국민에게 협정 내용을 소상하게 공개하고 설명해 오해가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