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 움직임 철저히 대비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북한의 개입 가능성을 낮게 본다”면서도 “최전방에서 벌어질 일인 만큼 북한의 움직임에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지금은 정말 어려운 때인 만큼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아 긴장감을 가지고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특히 군은 한 치의 소홀함 없이 (대북)경계태세를 유지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주먹구구식 추측이나 예단은 혼란을 부르게 되고 그것은 가족들을 더욱 슬픔에 빠뜨리는 일이 될 것”이라며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북한 배우설’ 등 다양한 추측에 대해 경계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병사 46명의 생사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어 말할 수 없이 안타깝다. 마지막 순간까지 희망을 버리지 말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빠른 시간 내에 과학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과학적으로 철저하게 조사하되 한 점의 의혹도 생기지 않도록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현장의 물살이 세고 시야도 아주 좋지 않다고 들었다. 최선을 다해 구조와 조사활동을 벌여야 하지만 조급한 마음에 다른 불상사가 생겨서는 안 된다”며 “빠른 조치가 물론 중요하지만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도 각별히 유의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