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 말 잘 안 듣는 나쁜 어린이”

이명박 대통령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소외계층 및 국가유공자 자녀 550명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북한을 국제사회의 말을 잘 듣지 않는 ‘나쁜 어린이’에 비유했다.


이 대통령은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어린이들에게 평소 궁금한 점에 대해 질문을 받는 자리에서 한 어린이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묻자 “북한이 미사일 쏘는데 돈을 많이 쓰는데 북한 어린이들이 우리 어린이들보다 키도 많이 작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어렵게 살면서도 미사일을 쏘는 데 돈을 많이쓰기 때문에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모든 나라가 북한에 그런 돈 있으면 어린이나 할머니, 노약자들을 건강하게 도와주는 데 쓰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말을 잘 안 듣는다. 말 잘 안 듣는 어린이는 나쁜 어린이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 모든 나라가 힘을 합쳐서 ‘그렇게 하면 안 된다’라고 이야기 하면 머지않아 북한도 그 얘기를 듣게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단합된 목소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장래 대통령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어려서부터 남을 살피고 도와줄 줄 알고 남에게 관심을 줄 줄 알아야 대통령이 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대통령 할아버지와 함께하는 파란 지붕 상상 놀이공원’이란 주제에 맞게 청와대 녹지원에 다양한 임시 놀이기구를 설치해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