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 두려워할 실질적 조치 취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천안함 사건의 후속조치와 관련, “말을 앞세우기보다는 북한이 두려워할 수 있는 실질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자문단과 조찬간담회를 갖고 “천안함 사건이 국제적으로 공감하는 분위기이기 때문에 우리가 자신감을 갖고 북한에 대해 단호한 자세를 보이는 게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밝혔다.


또 이 대통령은 지난 6.2지방선거 결과를 외교안보적 측면에서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해 토론하면서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은 가치관과 원칙을 명확하게 하고, 일관되게 추진해나가야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시류(時流)’에 영합해서 좇아가는 정책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문위원들이 천안함 사건에 대한 중국의 입장에 우려를 표하자 이 대통령은 원자바오 총리와 만나 이야기한 것을 설명하며 “한·중간에 잘 이야기가 되고 있다. 크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유엔 안보리를 통한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대통령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천안함 외교가 시작되었기 때문에 향후 우리가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중간점검 차원에서 논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선 군의 지휘라인과 정부의 외교라인의 교체 문제와 2012년 4월로 예정된 한미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시기 연기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안보자문단은 지난달 완성한 1차 보고서 내용을 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천안함 사태의 단계별 대응 방안과 6자 회담 연계 문제 등을 집중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승주 한미협회장, 현홍주 전 주미대사, 안광찬 전 비상기획위원장, 하영선 서울대 교수, 김태우 한국국방연구원(KIDA) 국방현안연구위원장, 남주홍 경기대 교수, 윤덕민 외교안보연구원 교수, 이정민 연세대 국제대학원장, 김성한 고려대 교수, 한석희 연세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