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 국론 분열됐을 때 우릴 넘본다”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국민이 하나 될 때 가장 튼튼한 안보라고 생각한다”며 안보위기 상황에서 국론이 분열되는 것을 우려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행정안전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튼튼한 안보라는 것은 튼튼한 국방력에만 있는 것이 아니고, 최상의 안보는 단합된 국민의 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우리가 국방력이 아무리 강하고 우월해도 국론이 분열되면 상대(북한)는 그걸 활용하려 할 것”이라며 “북한이 우리를 넘보는 것은, 국론이 분열됐을 때 우리를 넘본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럴 때일수록 우리 국민이 하나 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이 될 때까지는 투철하게 안보 의식을 갖고 해야만 경제도 성장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정 목표는 어느 것보다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며 “생명과 인권을 중시하고 복지를 필요한 곳에 강화하고, 재난과 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북한의 도전으로부터 확고하게 방어를 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유지함으로써 우리는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안전에 관한 한은 예방에 중점을 두지만 더 철저하게 사후 조치에 대한 것도 만반의 태세를 갖추는 게 좋겠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