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 개입 여부 조만간 규명될 것”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여야 정치권 지도자들을 만나 천안함 침몰 사건을 이야기하며 “최종 물증이 나올 때까지는 뭐라고 대답할 수 없다. 신중하게 가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와 정세균 민주당 대표,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와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여러 경우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지만 지금은 결론을 얘기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침몰원인 규명과 관련해 “이미 내부 폭발이 아니라 외부 폭발이라고 하는 것은 확인됐다”면서 “어뢰든 기뢰든 무슨 조각이 나와야 전문가들이 과학적으로 조사를 할 수 있을 텐데 지금 그것을 수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엇보다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는 의무감을 갖고 일하고 있다. 감출 것도 없고, 나오는 대로 다 공개할 것이기 때문에 조사 결과에 대해 기다리면서 믿음을 가져줬으면 좋겠다”며 “조사하는데 대해서는 의심을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권내 천안함 ‘북풍’ 제기에 대해 “내가 북풍을 하겠다고 하면 처음부터 북한 소행 같다고 이야기하지 않았겠느냐”면서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하지 않으려고 신중히 하고 있으니 야당 쪽에서도 그 점을 분명히 인식해주기 바란다”며 협조를 부탁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북한의 개입 여부는 오래 가지 않아 규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최근 천안함 사건에 대한 군당국의 보고체계 미흡과 초기대응 실패 지적에 언급, “이번에 이 문제가 터졌기 때문에 더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지금 당장 책임 있는 사람들 문책 이야기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책임을 안 묻겠다는 게 아니고 냉정하게 묻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점이 중요한 게 아니라 국가안보상으로 어느 때 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인지, 군의 사기도 고려하면서 책임을 더 엄격하게 묻는 방안은 없는지 두 가지를 고민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여야 대표들은 서로 다른 의견과 해법을 제시했다.


정몽준 대표는 국방위원회 중심의 진상조사 활동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정세균 대표는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민간을 조사주체로 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이회창 대표는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특위 활동을 주장했다.


한편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한미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기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있는 것에 대해 이 대통령은 “전작권 이양 문제는 군 내부에서도 이견이 있는 만큼 이양문제를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