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과 진지한 자세로 대화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북한과는 과거와는 다른 진지한 자세로 대화하자는게 내 생각”이라며 “북한도 우리의 이런 진정성을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을 접견하고 조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면 북한 주민의 기본적인 삶 보장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동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한중일 회담과 관련,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해 한단계 업그레이드 해서 경제 뿐 아니라 평화, 안보, 환경과 같은 문제에 대해 폭넓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원자바오 총리로부터 지난 베이징 회담 때 북한에 다녀온 얘기를 자세히 들을 기회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시 부주석은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이 두차례에 걸치면서 많이 발전했다”며 “내년에 한국이 의장국인데 좋은 성과를 내도록 중국도 돕겠다”고 밝혔다.


이날 조찬은 오전 8시10분부터 50분간 이뤄졌으며 이 대통령이 이날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제1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15) 참석차 출국하는 것을 언급, 환경 문제를 중점적으로 많은 얘기를 나눴다고 이 수석은 전했다.


시 부주석은 “코펜하겐 회의에서 아직 각국간 이견이 많은 것 같은데 이를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면서 “선진국이 개도국에 자본과 기술을 이전하고 빈민퇴치를 도와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중국이 기후변화에 대비해 스스로 노력한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선진국이 근대화 공업화 과정에서 온난화를 발생시킨 과거의 책임은 도외시하고 이제와서 같이 책임지자고 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며 공감을 표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선진국이 더 과감하게 CO2(이산화탄소)를 줄여야 한다는 신흥국의 주장은 당연한 것”이라며 “신흥국이 경제 성장과 CO2 절감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좇아야 하는 상황인데 이를 선진국이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부주석은 “코펜하겐 회의 참석 전에 이 대통령의 입장을 듣게 되서 다행”이라면서 “기후 변화에 대비한 세계적인 노력에는 적극 참여하겠지만 인위적, 강제적으로 경제 성장을 제한받는 일은 곤란하다”고 답했다.


이 대통령은 “선진국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어두운 전망을 하지만 기술이 계속 개발되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어둡지만은 않다”면서 “코펜하겐 회의가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고 그렇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 수석은 전했다.


시 부주석은 “주한 대사에게 모레(19일) 생신이라는 것을 들었다”며 코펜하겐 회의 참석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대한항공 특별기내에서 생일을 맞게 된 이 대통령에게 미리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