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병석에서도 화해계기 만들어”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오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직후 이 사실을 보고를 받고 청와대 참모진들과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가졌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지원 의원이 밝힌 바와 같이 그동안 김 전 대통령측과 청와대측은 오전, 오후로 김 전 대통령 병세에 대해 의견을 나눠왔다”면서 “오후 1시31분 좀 지나 박 의원이 맹형규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곧 운명하실 것 같다’고 통보했고 서거 직후에도 확인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오후 3시로 예정된 미국 연방 하원의원단 접견 자료를 검토하던 도중 1시43분께 맹 수석으로부터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사실을 보고받았고, 2시20분부터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맹 수석 등 참모진들과 긴급히 상황을 점검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통령이 병석에서도 우리 사회의 화해를 이루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거듭 애도의 뜻을 표했으며 “유족들과 잘 상의해 예우를 갖추는데 소홀함이 없도록 정중히 모시라”고 지시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는 김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과 절차와 관련해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유족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한다는 방침이다.

이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은 서거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사회적 화해의 계기를 이뤘다. 나라의 큰 정치 지도자에게 모든 예우를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정정길 실장을 만나 장례 절차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김 전 대통령의 장례 기간에 추모 분위기를 저해하지 않는 정상적인 국정은 그대로 진행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19일 예정된 나로호 발사도 예정대로 진행된다.

이 대변인은 “애도 분위기를 저해하는 일이라면 모르지만 정상적인 국정은 그대로 진행하는 게 고인의 뜻에도 맞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지면 적절한 시기에 조문을 하고 영결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정 실장과 맹 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수석 비서관들은 19일 서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김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한편 당초 이번 주내에 단행할 것을 검토했던 청와대 참모진 인사도 김 전 대통령의 서거에 따라 장례 절차가 모두 끝난 이후로 일단 미루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