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백령도 사건현장 전격 방문

이명박 대통령이 30일 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사건 현장인 백령도를 전격 방문했다.


백령도는 인근에 북한의 지대함 유도탄과 해안포가 집중배치돼 있는 접경지역으로, 이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중 최초로 이곳을 방문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전용헬기 편으로 청와대를 출발, 1시간 20분 비행 끝에 사건 현장에 출동해 있는 독도함에 내려 해군 관계자들로부터 현황을 보고받았다.


이 대통령은 이어 고무보트를 이용해 독도함에서 2.7Km 거리에 있는 광양함에 도착, 구조상황을 지켜보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이 대통령은 다시 고무보트 편으로 독도함에 돌아왔다가 헬기 편으로 백령도에 있는 해병 6여단에 도착해 관련 보고를 받았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백령도는 북한 장산곶에서 13.1Km 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으로 이 대통령의 모든 행동들이 북한에 관측될 수 있고 그만큼 상당한 위험에 노출된 지역”이라며 “그래서 지금까지 백령도를 방문한 대통령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통령의 백령도 방문이 깜짝 방문으로 해석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오늘 방문은 이 대통령 인식의 위중함, 여전히 실종상태에 있는 병사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에서는 침몰 사건 직후부터 이 대통령의 현장 방문에 대한 의견이 조심스럽게 제기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접경지역이란 현장의 민감성과 위험성을 들어 만류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으나 이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확인하고 독려하겠다는 생각으로 방문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 대통령의 백령도 방문에는 평상시처럼 공군의 전투 초계 비행이 함께 이뤄져 각종 우발 상황에 대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