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방중 수행단도 `실용’

오는 27일부터 3박4일간 중국을 국빈 방문하는 이명박 대통령의 수행단도 새 정부의 `실용외교’ 원칙에 따라 간소하게 구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방중의 공식수행원은 모두 12명이며, 수행경제인은 현지에서 비즈니스가 있는 업체 대표를 대상으로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식수행원은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김도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김중수 경제수석, 이동관 대변인, 김재신 외교비서관, 외교통상부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 박석환 의전장, 조태영 동북아 국장, 신정승 주중대사 내외 등이다.

이는 지난 2003년 7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첫 중국 국빈방문 당시 공식수행원 규모 15명보다 줄어든 것이며, 지난달 방미.방일 수행원 13명보다도 1명 적은 것이다.

이 가운데 김도연 장관의 경우 양국간 과학기술협력 강화 약정, 생명공학기술(BT)을 이용한 사막화방지 공동사업 약정, 고등교육 학력.학위 상호인정 양해각서(MOU), 중학생 상호초청 홈스테이 프로그램 MOU 등의 체결을 위해 수행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호 장관은 중국발전개혁위원회와 공업정보화부와의 에너지절약 및 소프트웨어 분야 MOU 체결을 위해 지난번 방미.방중에 이어 이번에도 수행단에 포함됐다.

또 김중수 경제수석과 함께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도 공식수행단에 포함돼 이번 방중기간에 한중 FTA(자유무역협정) 체결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방미.방일에는 김문수 경기지사가 동행했으나 이번에는 중국과 대규모 투자협상이 진행중인 지방자치단체가 없다는 점을 감안해 지자체장은 수행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수행경제인의 경우 현지에서 사업을 진행중이거나 향후 추진할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있는 업체들 가운데 규모별, 업종별로 대표성 있는 기업인을 선정해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과거에는 중국 방문의 목적 가운데 북한문제가 거의 전부였으나 이제는 중국과의 경제협력이 더 중요한 의제가 됐다”면서 “방중 일정과 수행단도 이런 기조하에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 대통령은 이번 방중을 포함해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및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올해만도 7~8회 회동할 것”이라며 “안보, 경제, 기후변화, 환경 등 포괄적인 이슈를 협의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