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방미..북핵대응.원전세일즈 외교

이명박 대통령이 오는 12일부터 미국 워싱턴에서 양일간 열리는 핵안보 정상회의 참석차 11일 오후 전용기편으로 출국한다.

이 대통령 취임 이후 다섯번째이자 올들어 첫번째 미국 방문이다.

한미 정상회담은 이번 회의의 의장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바쁜 일정 등을 고려해 하지 않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대신 1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을 접견해 한반도에 대한 확장 억지력 제공을 비롯한 한미 동맹 관련 이슈들을 논의하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도 면담할 예정이다.

청와대 외교안보 분야 핵심 참모는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별도 양자회담 계획은 없으나 정상회의 중 옆자리에 앉을 예정이어서 자연스럽게 북핵문제, 핵테러 등 핵 안보 이슈에 대한 폭넓은 의견교환을 함으로써 전략적 파트너십을 재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아랍에미리트(UAE)의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자와 양자회담을 갖고 UAE 원전 건설과 관련한 협력 사안과 후속 조치 등을 논의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핵안보 정상회의는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해 4월 프라하 연설에서 핵 테러를 국제안보의 최대 위협으로 지목하면서 핵안보 협력을 강화할 구체적 방안으로 제안한 회의체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 중국, 한국을 비롯한 47개국 정상급 인사들이 핵 테러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해 `정상 공동성명’과 `행동계획’을 채택한다.

이 대통령은 이번 회의를 한국이 원자력을 평화적으로 이용하는 모범적 국가임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동시에 이란과 함께 대표적인 핵테러 국가로 지목돼온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회의의 핵심 이슈인 `핵테러 방지’를 논의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한 국제공조 강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우리 정부는 보고 있다.

이 대통령은 또 한국이 지난 1978년 고리1호 가동 이후 30년 이상 원전 무사고를 이어올 만큼 관리수준과 기술력이 높고 UAE 원전공사도 수주한 `원자력 기술강국’이라는 점을 홍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번 회의 참가국의 절반 이상이 원전을 처음 짓거나 추가로 보유할 계획을 가진 ‘잠재적 수요국’이라는 점을 고려한 전략이다. 이 대통령이 해외 순방 때마다 역점을 두는 ‘세일즈 외교’이기도 하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오는 11월 서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개최국의 정상으로서 이번 핵안보 정상회의에서도 `글로벌 리더십’을 과시한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제분야 최상위 포럼인 G20 정상회의 의장국의 역할에 그치지 않고 핵안보 분야 최상위 포럼인 이번 회의에서도 대한민국의 역할을 확인할 것”이라며 “핵에너지와 밀접한 녹색성장과 기후변화 분야의 논의도 주도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이 대통령은 한국전 60주년을 맞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한 뒤 참전한 미군 용사 출신 전.현직 의원, 참전용사회 대표, 전 주한대사, 전 한미연합사령관들과 간담회도 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