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리영호 정치적 숙청…北동향 예의주시”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최근 리영호 총참모장 전격 해임 등 북한의 권력지형 변화와 관련,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관련국과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의 북한 동향을 점검한 뒤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정부 관계자는 “리영호 해임은 김정은 체제의 권력기반 강화를 목적으로 한 정치적 숙청사건으로 보인다”면서 “리영호 해임에 불만을 품고 있을 군부가 수세국면 탈피후 장성택·최용해 인맥에 본격적 반격을 감행, 심각한 정치불안이 초래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는 김성환 외교부 장관과 김관진 국방부 장관, 류우익 통일부 장관, 원세훈 국정원장, 하금열 대통령실장,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