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대국민담화서 ‘北 소행’ 적시할듯

이명박 대통령은 국방부의 천안함 조사결과 발표 후인 내주초쯤 대국민담화를 발표하면서 북한의 책임을 적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 대통령이 지난 17일 내주초 있을 대국민담화 문안에 대해 1차 독회를 했다”면서 “담화에서는 천안함 사태의 가해자로 북한을 적시하면서 책임을 거론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일부 언론의 보도처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지목하는 방안은 검토되고 있지 않다”면서 “다만 북한 최고 책임자라는 우회적 표현을 쓰는 방안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낮지만 신중히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정부 핵심관계자는 “국방부가 20일 조사결과 발표 때 천안함이 어뢰의 공격을 받았다고 발표하고 북한의 소행임을 적시할 것으로 안다”며 “국방부가 사고해역을 집중 수색한 결과, 어뢰로 보이는 상당수의 파편이 발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날까지 파편이 계속 발견되고 있어 증거능력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이 때문에 국방부 조사발표 문안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 만큼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문안도 계속 수정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대통령은 담화에서 향후 대응방안도 제시할 예정”이라면서 “주변 4강에 대해 조사결과를 설명하고 공동대응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 등 국제사회를 통한 제재 방안에 대해서 밝힐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