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내일(15일) 한반도 평화체제 포괄 제안

이명박 대통령이 오는 15일 광복 64주년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 대북제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14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이 대통령은 내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중도 실용 및 친서민정책, 정치개혁, 대북정책 등에 관한 국정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대북정책과 관련해 정치·경제·군사·안보 등 다방면에 걸쳐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한 폭넓은 제안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경제, 교육, 재정, 인프라, 생활향상 등을 위한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제안을 함으로써 북한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이끌어 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에 나서기만 한다면 관계 정상화와 경제·에너지 지원이 가능하다는 한미 정부의 이른바 ‘대북 포괄적 패키지’와도 맥락을 같이 하고 있어, 그 구체적 내용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유 씨 석방 이후 현정은 회장과 김정일의 회동 내용에 진전된 변화가 있을 경우 8·15 경축사에 과감한 대북 제안이 담길 수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북한의 별 태도변화가 없다면 기존의 대북정책 기조를 재확인 하는 수준에서 수위가 조절될 가능성도 커 보인다.

아울러 청와대는 “건국 후 우리가 일궈낸 기적의 역사를 평가하고 녹색성장 등 미래비전을 제시한 것이 지난해 8·15경축사의 요체였다면, 집권 2년차인 올해는 이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중도실용의 철학적 배경과 구체적 실천방법론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중도실용과 관련해 분열과 갈등을 뛰어넘어 화합과 통합의 구심력을 만들어내는 길이라는 점을 강조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중도의 개념에 대해 “둘로 나누어 보았던 자유와 평등, 민주화와 산업화, 성장과 복지, 민족과 세계를 모두 상생의 가치로 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