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내일 중국 국빈 방문

이명박 대통령이 27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北京)과 칭다오(靑島)를 국빈 방문한다.

지난달 미국과 일본 순방에 이은 주변 4강(强) 외교의 일환으로, 러시아만 방문하면 주요국 외교의 첫 단락이 매듭지어 지게 된다.

이 대통령은 중국 방문 당일인 27일 베이징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기존의 전면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을 추진하는 등 협력 확대를 위한 다각도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양국 정상은 연내에 추가로 상호 교환방문하는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관계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되면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전(全) 분야에서 공조체제가 강화되고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지역, 나아가 전세계적 이슈에 대한 긴밀한 협조가 이뤄질 수 있다.

이와 관련, 양 정상은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한 공동 노력에 뜻을 같이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 대통령은 `비핵.개방.3000′ 구상과 한반도 비핵화, 남북한 화해 기조 유지 등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교역과 투자 확대를 포함해 금융, 이동통신, 에너지, 과학기술, 환경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키로 하는 한편 대량파괴무기(WMD) 비확산, 국제테러리즘 및 금융경제 범죄, 기후변화, 청소년 교류 확대 등을 놓고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양 정상은 그간의 한중 FTA(자유무역협정) 관련 연구를 토대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FTA 체결을 검토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양 정상은 이와 함께 초.중.고등학교 및 대학.대학원 이수 학력을 상호 인정하는 양해각서(MOU)를 비롯해 양국 동의시 수형자를 이송할 수 있도록 하는 수형자 이송조약, 극지 과학기술 협력강화 양해각서도 체결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쓰촨(四川)성 대지진 사태에 대해 위로의 뜻과 함께 전폭적인 지원 의사를 전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자칭린(賈慶林)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 등 중국 정계의 실력자들과의 잇단 회동을 통해 양국간 우호.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한.중 경제인 주최 오찬 연설회, 현지 진출 기업 대표와의 간담회, 한.중 합작공장인 베이징 현대자동차 및 중국기업 하이얼 시찰 등 경제 외교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베이징대 연설, 올림픽 주경기장 시찰 등의 일정도 잡혀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