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남북 공동입장 무산 섭섭”

베이징(北京) 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체육계 인사들과 조찬간담회를 갖는 것으로 방중 이틀째 일정을 시작했다.

전날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개막식을 관람한 뒤 숙소에서 하룻밤을 묵은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찍 주중대사 관저로 체육계 인사들을 초청, 노고를 격려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간담회에서 이 대통령은 전날 개막식에서 북한측 요구로 남북 공동입장이 무산된 것에 언급, “남북이 입장을 함께 할 수 없어서 섭섭했다”면서 “같이 입장은 못했지만 경기하는 동안 북한선수를 보게 되면 응원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농담조로 “(북한 선수들이) 우리와 싸우면 우리를 응원해야 하겠지만..”이라면서 “북쪽 선수들이 어느 나라와 싸우더라도 북한을 응원하는 모습이 좋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남북관계는 실질적인 관계개선이 중요한데 스포츠를 통하는 것이 가장 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 모두 종목 하나하나에 관심을 갖고 TV앞에 모여 있을 것”이라면서 “여러분이 선전해 주면 국민 사기에 굉장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 대통령은 “오늘 저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포함해 세분의 정상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소개한 뒤 “수영 박태환 선수의 예선 경기에 가볼까 했는데 기록경기라서 자칫 부담을 줘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 같아 가지 않기로 했다”면서 “저도 올림픽을 통해 위로받고 국민들도 격려받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신정승 주중대사,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이동관 대변인, 이연택 체육회장, 김정행선수단장, 이승국 선수지원 단장 등이 참석했다.

또 체육계 인사로는 대한축구협회장인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을 비롯해 이 대통령의 오랜 친구인 천신일 대한레슬링협회장과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 신박제 대한하키협회장, 강영중 대한배드민턴협회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