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남북 간 전면전 가능성 절대 없다”

싱가포르를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남북 간 전면전의 가능성은 절대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5일 샹그릴라호텔로 싱가포르 경제인연합회 소속 기업인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남북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하지만 쉽지 않은 과제임은 분명하다”면서 “전면전쟁 가능성은 없고 다만 국지적인 평화 위협 행위는 간혹 나오고 있는데 강력하게 억제해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폐쇄성과 독재체제 등을 지적하면서 “21세기에 이런 나라가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또 “우리는 북한을 빠르게 개방시켜 중국처럼 산업화의 길을 걷게 하고 핵을 포기하는 대신 정권 유지를 보장하고 경제개발을 지원한다는 일괄타결 방식을 제안한 상태”라면서 “천안함 사태가 해결되고 나면 여러가지 진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또 하나 중요한 부분은 2천300만 북한 주민의 최악의 극빈 상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