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안해도 좋다는 입장”

이명박(MB) 대통령은 23일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나는 임기중 (김정일을) 한번도 안 만나도 좋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지켜왔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영삼, 전두환 전 대통령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취임 이후 직·간접적으로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의사 타진이 있었다는 사실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그러나 나는 만남을 위한 만남, 정치적 의도를 깔고 하는 만남은 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두 전직 대통령은 “남북관계는 그렇게 규율해 가야 한다”고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안함 침몰 원인 규명과 관련, 이 대통령은 “이번에 중립국인 스웨덴으로부터도 전문가를 파견받아 조사단에 투입했다”면서 “우리가 투명하고 객관적인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단호한 대응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