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남북관계 유연하게 대처”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23일 오전(미국 현지시간) 한중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 해결방안에 대해 긴밀히 조율했다.

후 주석은 이날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에서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최근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각국의 노력 덕분에 북핵 문제가 상당히 완화됐다”면서 “북한이 한국, 미국과의 대화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배석한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후 주석은 “전반적으로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대화, 혹은 어떤 형식으로든 다자회담을 진행하려고 한다는 의사를 갖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각국이 노력한다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가능성도 여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그러나 “후 주석의 발언은 북한이 말한 다자회담이 6자회담을 바로 말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암시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 조문사절단을 보냈을 때 직접 만나 한국의 입장을 자세히 설명했으며 북한이 남북관계 협력을 원한다, 그리고 언제든지 만나겠다는 뜻을 전해왔는데 우리도 같은 입장이란 점을 설명했다”면서 “다만 핵 문제 해결이 바로 남북관계를 활발하게 만들기 위한 전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앞으로도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우리가 유연하고 융통성 있게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한 뒤 북핵 `그랜드 바겐’ 구상을 언급, “단계별로 조각조각 협상하는 것이 아니고 일괄적으로 보장함으로써 북한을 안심시키고 핵을 포기시키는 방안”이라며 “중국과도 이 문제에 대해 더욱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