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남북관계, 어려울수록 길 열릴 것”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현재 남북관계 상황에 대해 “남북이 어렵다고 해서 길이 없는 것이 아니고, 아주 어려울 때도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통일고문회의를 주재하며 “어쩌면 좋을 때보다 어려울 때 길을 열 수 있는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렇게 얘기하면 ‘요즘 뭔가 있는가 보다’하고 오해하는 분들이 있어 해명하자면, 세상만사가 그렇다는 뜻”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세상만사가 어려울 때, 꽉 막혔을 때 오히려 길이 열리는 것을 우리가 보면서 살아왔기 때문에 일반적 얘기를 하자면 그렇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대통령은 통일 대비와 관련 “통일에 대해서는 치밀한 준비와 논의가 필요하다는 데 우리 사회에 많은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다”면서 “오늘 여러 견해와 대내외적인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북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