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남북관계 과거보다 정상궤도”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남북문제가 과거보다는 정상적인 궤도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민원로회의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지난해 국제사회에 제안한 북핵 ‘그랜드바겐’(일괄타결)에 언급, “그 문제에 대해 북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와 (그랜드바겐에 대해) 사전협의를 거쳤다”며 “아마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최근 방북했을 때 (북한과 미국간) 그 문제가 논의됐다고 생각한다. 외교적 채널도 좋은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올해 6.25전쟁 60주년이 되기 때문에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는 기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이 기회에 남북관계도 개선되는 기회를 맞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전쟁 6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는 미래의 남북관계를 정상적인 관계로, 정말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의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면서 “그 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재일동포 참정권 문제와 관련, “금년 안에 매듭지어야 한다는 게 우리의 요구사항이고, 또 일본의 정당이나 행정부 자체가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나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간사장이 함께 약속을 했다”며 “잘 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이른바 ‘4강(强) 외교’에 대해 “미국과의 관계에 있어서 남북문제, 동북아 등 여러가지 문제에 있어 전례없이 100% 협의하게 됐고, 정상적인 한미관계로 돌아왔다”면서 “일본과의 관계도 독도처럼 풀 수 없는 문제가 있지만 어느 때보다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경제 뿐 아니라 동북아의 균형된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해 중국과의 관계는 소홀히 할 수 없고, 러시아도 저희와 보조를 잘 맞춰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민원로회의 공동의장인 김남조 숙명여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김수한, 박관용, 이만섭 전 국회의장, 노신영 박태준, 남덕우, 이홍구 전 국무총리, 조순 전 서울시장,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등이 참석했다.


또 정운찬 국무총리, 곽승준 미래기획위워장,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박영준 국무차장과 정정길 대통령실장, 박형준 정무수석, 박재완 국정기획수석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