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남북간 기존합의 정신 존중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남북은 남북기본합의서, 한반도비핵화선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등 그간의 모든 남북간 합의의 정신을 존중하면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전주시 전북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전북 지역회의에서 홍종길 부의장이 대독한 개회사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를 위해서는 남북 당국의 전면적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남북 상생.공영을 위해 즉각 대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우리 정부가 북한이 절대시하는 6.15, 10.4 선언의 이행을 거부하는 입장이 아님을 재확인함으로써 두 선언의 현실적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대화의 테이블로 북한을 유도하려는 뜻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통령은 또 “그동안 남북관계는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사업과 같은 경협이나 대북지원을 중심으로 이뤄졌다”며 “앞으로는 상호 존중과 이해에 기초해 정치.군사적 신뢰구축과 긴장완화 등에까지 균형적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통일은 우리의 목표이자 시대적 사명”이라고 전제한 뒤 “그동안 통일에 비해 평화의 가치를 과도하게 내세웠던 적이 있었으나 평화와 통일은 대립되는 것이 아니라 동시에 추구해야할 우리의 가치”라고 부연했다.

제13기 민주평통 국내지역회의는 이날 전북지역 회의를 시작으로 다음 달 21일까지 전국 16개 시.도에서 잇달아 개최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