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김정일, 중국 자주 가서 배워야”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김정일의 방중과 관련 “자주 가서 보고 배우고 중국도 도와주면 그런 것들이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많은 분들이 너무 중국에 의존하지 않느냐고 하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중국 영수(領袖)와 만났을 때도 ‘중국이 자주 불러서 북한 지도자에게 보여주고 이야기하고 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하고 있다. 그분(중국)들도 ‘우리가 그런 관점에서 하겠다’라고 분명히 약속하고 있다”며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의 대담을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독일의 통일 사례를 언급 “우리나라 통일도 앞으로 몇 십 년이 걸릴지 모른다”면서도 “그러나 독일의 통일을 보면 준비는 내일 올듯이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지금 남북은 지난해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로 어쩌면 상당히 간격이 있는 상황에 있다”며 “이제는 북한이 책임있는 자세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남과 남이 간격이 벌어지면 아주 벌어질지 모르지만 우리는 한민족이기 때문에 언젠가 좋은 관계로 갈 기회도 있다”며 “우리 남북은 서로 대화를 하고 보다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으로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이어 “북한은 국민이 마음 놓고 인간이 가져야 할 기본권은 최고한 향유할 수 있을 경제적 자립도를 높여야 한다”며 “한민족이기 때문에 진정한 애정을 갖고 북한 주민이 자립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는 이기택 민주평통 수석부의장과 임태희 대통령실장, 김덕룡 국민통합특보, 박형준 사회특보, 정진석 정무수석,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홍상표 홍보수석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