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김정일 연내에 만날 수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난 김정일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항상 되어 있다”며 “한반도 평화와 북핵 해결에 도움이 될 상황이 되면 연내에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가 유익한 대화를 해야 하고 북한 핵 문제에 대해 충분한 이야기를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양측 간의 화해와 협력을 위해서는 열린 마음으로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의 서해안 포 사격과 관련해서는 “포탄은 일단 NLL(북방한계선) 북쪽 경계선 안쪽에 떨어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어쨌든 이러한 위협적인 방법을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강력히 6자회담 참가요구를 받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고, 평화협정을 맺기 위한 전략적인 것일 수도 있으며, 남북대화를 압박하기 위한 의도일 수도 있다고 본다”면서 “그러나 이는 결코 좋은 방법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최근 북한이 대화에 나서는 듯하면서도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는 것과 관련 “북한의 전략은 국제사회에서 더 이상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간을 끌면서 핵 문제 해결을 늦추는 과거 전략을 그대로 쓰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유엔 안보리의 제재로 북한이 다소 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현재 북한은 핵을 포기하기보다는 대화를 하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벗어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김태영 국방장관이 북한으로부터 핵관련 위협을 받게 되면 북한을 공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데 대해 “원론적인 이야기”라며 “특정사항을 거론한 것이 아니고 저쪽이 공격할 자세를 취하면 이쪽에서도 공격할 수 있다는 군사상 일반론을 말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극한 상황에 처했다거나 혹은 붕괴 직전에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는 해야겠지만 지금 북한의 붕괴가 임박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