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김국방 후임 이희원 안보특보 내정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김태영 국방장관의 후임으로 이희원 대통령 안보특보를 내정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 안보특보에 대한 ‘모의 청문회’를 열어 국무위원으로서의 자질과 도덕성을 갖췄는지 여부를 집중 검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태희 대통령실장을 비롯한 주요 참모 8명은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청와대에서 이 특보에 대한 심층면접을 진행하고 있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이 특보로부터 ‘자기 검증서’를 받아 정밀 검증을 실시한 결과 큰 문제는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심층면접을 통해 일각에서 의혹이 제기된 부동산 문제에 대한 본인의 해명을 듣는 데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특보는 노후 대비용으로 경기도 남양주에서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모의청문회에는 임 실장 외에 백용호 정책실장, 천영우 외교안보, 정진석 정무, 홍상표 홍보 수석 등 8명의 핵심참모들이 참여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모의 청문회’는 지난 9월 개선된 인사검증 시스템에 따라 도입된 것으로 청와대 인사추천위원들이 고위직 후보 유력 내정자를 상대로 청문회에 준한 심층면담을 해 적격 여부를 판단하는 제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