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 소집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오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소식과 관련, 오전 9시 청와대에서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성환 외교통상ㆍ김관진 국방ㆍ류우익 통일 장관,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임종룡 총리실장,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등이 참석한다.


이 대통령은 회의에서 안광찬 국가위기관리실장으로부터 북한의 로켓 발사 사실과 궤도 추적 등에 대한 보고를 받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에 따른 대책과 부처별 조치계획을 점검하고, 미ㆍ일ㆍ중ㆍ러 등 한반도 주변국들과의 협력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서는 또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와 함께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제3차 핵실험 동향도 심도있게 협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정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 시 국제공조를 통한 대북압박을 강화하고 유엔 긴급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대북 제재 방안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를 위해 북한의 로켓 발사 사실이 확인되는 즉시 6자회담 참여국인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은 물론이고 유럽연합(EU), 아시아, 중남미, 중동의 주요국가들과 긴밀한 공조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