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금년이 북한도 변화할 좋은 시기”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금년이 북한도 변화를 가져올 좋은 시기”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북한산 산행 이후 오찬간담회 자리에서 “남북 관계가 진정한 변화가 와야 한다는 게 우리 국민의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 대통령은 “(북한이) 변화할 수 있다면 금년에 뭔가 변화해서, 남북이 대화를 통해서 북한이 변화를 (하고) 평화를 유지하고, 또 북한 주민들이 숨을 쉬고 살 수 있게 해 줄 기회가 되지 않겠느냐고 본다”고 전망했다.


이어 “금년 한 해가 북한에 세계 모든 나라가 변화를 촉구하고, 북한도 지금 변화하는 게 여러 면에서 좋은 적기”라면서 “진정한 대화가 이뤄지기를 바라고 한국은 그러한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적절히 형식적으로 지나가고 도발하면 수습하는 게 아니라 진정한 남북 대화를 통해서 대화를 유지하고 양국이 공동번영할 길이 없겠는가 하는 게 국민의 생각”이라며 “국민은 어떤 도발이 있을 때는 강력히 대응하고, 한편으로 남북이 평화를 얘기할 수 있는 두 트랙의 길을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간 대화를 위해 미국과의 사전 협의가 필요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이 대통령은 “남북 대화는 주위 국가들과 협력할 필요가 있지만 사전 상의 절차는 필요가 없다”면서 “이웃 6자 회담에 참여하는 국가와는 사후라도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금년이 좋은 기회라고 (북한에) 메시지를 주고 싶고, 많은 나라가 그런 얘기를 하고 있고 북한도 많은 고민을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