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근본적으로 통일 염두에 둔 안보전략 짜야”

이명박 대통령은 1일 “근본적으로 통일을 염두에 둔 안보전략을 짜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천안함 사태와 관련, “보통 안보라고 하면 대결과 대치 상태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단기적 남북관계에 국한한 대북전략이 아닌 장기적 차원에서 북한의 변화와 통일을 염두에 둔 새로운 대북전략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 이는 ‘천안함 사태’로 인한 수동적 대북전략의 한계가 드러난만큼 보다 능동적으로 한반도 미래상을 제시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통령은 또한 6.2 지방선거 이후 국정 운영을 언급하며 “내일 선거가 끝나면 선진 일류국가 달성을 위해 우리 사회 전반의 시스템 선진화를 이뤄나가야 할 것”이라며 “검·경 개혁을 포함한 사법개혁과 교육, 권력형 비리 등 3대 비리의 척결을 중단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한 자기반성이 전제돼야 한다”며 “구태의연한 사고로는 우리 사회가 발전할 수 없다. 지금 우리 국민이 무엇을 바라는지 냉철히 새기는 각오와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내일 지방선거가 끝나면 우리 정부 임기의 절반에 접어들게 된다.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더욱 국정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