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그랜드 바겐, 한미간 뜻깊은 공감대 있다”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미국 피츠버그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제안한 북핵 ‘그랜드 바겐(일괄협상, Grand Bargain)’에 대해 “한·미간 뜻 깊은 공감대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한나라당 최고중진의원들과 조찬회동에서 “그랜드 바겐은 미국보다 국내에서 논란이 있는 것 같다”면서 “광범위하고 폭 깊은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고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가 당 회의 발언을 통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남북 관계는 현재 전환기로 관심을 갖고 봐야한다”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얘기했고 아무런 오해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정운찬 총리 국회 인준 과 관련 “한나라당이 화합된 모습으로 열심히 하기 때문에 나도 당에 대해 기쁜 마음이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날 조찬에는 정 대표를 비롯해 안상수 원내대표, 김성조 정책위의장, 장광근 사무총장 등 최고위원단과 김무성, 이경재, 정의화, 홍준표 의원 등 4선 이상 중진 의원등이 참석했고, 청와대에서는 정정길 대통령실장, 박형준 정무수석 등이 배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