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귀환 못한 국군포로 결코 잊지 않았다”

이명박 대통령은 6·25 전쟁 61주년을 앞둔 24일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아직도 조국의 품에 돌아오지 못하고 북한 땅에서 남녘을 바라보고 있는 많은 국군 포로들이 있다”면서 “이들을 결코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행사에서 “오늘 61년 전 북한 공산당의 남침으로 인한 전쟁을 새롭게 상기하고 전쟁에 참여하신 분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표하고자 이 자리에 모였다”면서 “멀리 미국에서, 터키에서, 이탈리아에서 참전한 해외 용사들도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는 6·25전쟁을 60년, 100년이 지나도 자손 대대로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지나간 6·25를 상기하고 우리 국민이 단합함으로써 이 땅에 다시 비극을 막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통령은 “백선엽 장군의 말대로 한 치의 땅도 그냥 얻어질 수 없고, 자유도 그냥 얻어질 수 없다”면서 “희생 없이는 한 치의 땅도 지킬 수 없고, 희생 없이는 자유를 지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어린 나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학업을 뒤로한 채 총을 들고 군인이든 민간인이든 모두가 나라를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쳤다”면서 “여러분께 깊이 머리 숙여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 땅에서, 또 어느 곳에 묻혀 있을 아직 되찾지 못한 13만의 우리 용사들을 마지막 한 사람까지도 끝까지 발굴하겠다는 말씀을 다시 드리고자 한다”고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또한 “북한이 개혁과 개방을 통해 세계사의 흐름에 합류하고 번영의 길로 나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해외 참전용사들에게는 “이 낯선 나라를 위해 젊음을 바친 고귀한 희생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면서 “여러분은 자신을 자랑스러워해도 좋다”고 격려했다.


이에 대해 6·25 전쟁 당시 중공군 포로로 북한에 억류됐다 2000년 한국으로 귀환한 유영복 씨는 “저를 비롯한 귀환 용사들은 수십년을 북한의 탄광 등지에서 온갖 학대와 멸시를 받는 고통 속에서 자유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느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과 터키를 포함한 국내외 참전용사,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국군 귀환용사 등 900여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