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국방개혁, 장군들부터 각고의 노력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국방 개혁과 관련, “자기 살을 깎는 각오를 갖고 우리 장군들부터 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새해 업무보고를 받고 “군의 개혁이란 것은 자기희생 없이는 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직이기주의, 개인 이기주의 때문에 개혁을 다소 주저하는 사람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러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과거에는 민간 기업이 간결한 보고절차, 간단한 보고양식 같은 군의 행정을 많이 받아들였다”면서 “그러나 지금 민간은 더 간결해지고 군은 더 관료화됐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와 연평도 도발을 언급한 뒤 “이번 일로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의심받게 됐고, (국민이) 불안하게 생각하게 됐다”면서 “군이 이 기회에 정말 변화를 가져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전쟁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 전쟁을 억지하고 도발을 억지하는 데 제1차 목표가 있다”면서 “그러나 도발을 받을 때는 승리해야 하고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